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백악관 "빅3 감독관 내정은 오바마와 협의"

최종수정 2008.12.10 12:37 기사입력 2008.12.10 12:34

댓글쓰기

미국 백악관은 미 의회 민주당이 제시한 구제법안의 주요 사안에 합의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법안 내용은 150억달러 규모의 자동차 업계 지원방안의 세부사항으로 납세자들의 공적자금을 보호하는 내용을 강화하고, 자동차 산업 구조조정을 총괄감독할 대통령 직속 감시기구를 두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총괄 감독기구는 내년 3월말까지 자구책 세부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는 업체에 대해서는 파산보호 신청 등 강력한 조치를 명령할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된다.

이와 함께 자동차 업계가 3월말에 이르러서도 자구책 목표가 달성되지 못할 경우, 1회에 한해 30일간 추가지원 조치를 계속할 것인지에 대한 결정을 유보할 수 있는 유예기간을 명시했다.

'자동차 황제(car czar)'라 불릴 정도로 막강한 감독관한이 부여되는 감독기구 위원장(감독관)의 내정은 조지 W 부시 대통령의 지명에 의해 임명될 예정이나, 백악관 관계자는 이에 대해 버락 오바마 차기 대통령 당선인 진영과도 협의할 것이라 밝혔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