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부' 다른명칭 쓰게 해달라

최종수정 2018.09.06 20:01 기사입력 2008.12.10 11:30

댓글쓰기

대부협회, 상호명칭 변경 정부에 청원 나설듯

한국대부소비자금융협회가 업체들의 상호에 '대부'라는 명칭 대신 다른 명칭을 쓰게 해줄 것을 정부에 청원한다는 계획이다.



10일 대부업계에 따르면 지난 8월 금융위원회는 대부업체들의 상호에 반드시 '대부'라는 명칭을 기재하는 내용이 담긴 대부업법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그러나 대부협회를 비롯한 대부업체들은 '대부'가 아닌 다른 명칭을 쓰게 해줄 것을 금융위를 비롯한 국회에 청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대부라는 용어가 '고리사채'라는 정적 연상을 불러일으키는 만큼, 사업주체가 업종에 대해 자긍심을 느끼기 어렵다는 것이다. 또한 대부업체들은 영업에 타격을 입는 등 신인도 하락이 우려된다는 설명이다.



대부업체 한 대표는 "가뜩이나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금융당국의 이러한 제재는 대부업계의 현실을 조금도 고려하지 않은 처사"라고 토로했다.



이에 따라 대부업계는 대부라는 용어 대신 새로운 이름의 순화된 표현을 사용할 수 있게 해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또한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대부협회는 오는 17일까지 '대부업권 신 업종명' 공고를 통해 우수작 1명과 가작 2명에게 각각 30만원 상품권과 10만원 상품권을 제공한다.



참가를 원하는 고객들은 공모자 성명과 소속, 연락처, 추천 업종명과 그 이유를 기입해 대부협회 사무국으로 발송하면 된다. 발표는 30일 오후 2시 협회 홈페이지에 공고될 예정이다. 단 추천업종명으로 '소비자금융' 및 '생활금융'은 제외된다.



대부협회 관계자는 "대부는 대출의 또다른 의미로 은행 등 금융권에서 폭넓게 사용되고 있어 우리업권을 지칭하는 업종명으로 부적합하다"며 "대부업을 금융산업으로 성장가능한 다른 용어를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