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베트남 유통시장, 내년 전면 개방

최종수정 2008.12.10 09:24 기사입력 2008.12.10 09:15

댓글쓰기

베트남 유통시장이 내년 1월부터 외국기업에게 전면 개방된다. 이에 따라 베트남 시장 선점하기 위한 외국기업들이 치열한 각축전이 예상된다.

10일 코트라는 베트남 유통시장이 내년부터 외국기업에 전면 개방됨에 따라 한국 기업에 새로운 기회가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베트남은 세계무역기구(WTO)가입 이후, WTO 및 아세안자유무역협정(AFTA) 국제규약 준수를 위해서 유통분야 외국기업 진출 자유화를 추진해 오고 있다.

베트남은 1993년에 1호 슈퍼마켓이 생긴 이래, 2000년 들어 연평균 19%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2008년 10월 기준 400여개의 슈퍼마켓, 60여개의 쇼핑센타, 2000여개 편의점을 포함 총 40만개 유통기업, 460억 달러의 시장이 형성되어 있다.

세계적 컨설팅사인 AT 커니(Kearney)사는 세계 185개 국가 중 유통시장 성장성이 높은 4대 지역으로 베트남, 인도, 러시아, 중국을 꼽고, 그 중 베트남을 최고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2020년까지 베트남이 아시아 최고 유망시장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현재 베트남에 진출한 해외 대형 유통기업은 2002년 최초로 진출한 독일 메트로캐시앤캐리와 프랑스 부르봉(Bourbon), 일본 세이유(Seiyu)사가 대표적이며, Kieu Plaza, Super Bowl(대만), Saigon Centre(싱가폴), Zen Plaza(일본)도 시장진입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된다. 올해도 세계 최대 유통기업인 월마트(미국), 까르푸(프), Tesco(영), Dairy Farm(홍콩)도 베트남 현지진출 모색을 시도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롯데리아, BBQ치킨도 호치민과 하노이 중심가에서 인기를 끌고 있으며 델리만쥬, 뚜레쥬르, The face shop 등이 베트남 유통시장에 진출해 있다. 금년 12월 18일, 롯데마트가 호치민에 대규모 오픈예정이며, GS 리테일(Retail)과 미스터피자(Mr Pizza) 등도 현지 진출을 앞두고 있다.

코트라 김원호 하노이 비즈니스센터장은 "장기적인 세계 경제위기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의 베트남 투자 확대와 내수시장 성장이 베트남 경제성장을 지속적으로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며“베트남 유통시장 개방에 따른 기회를 적극 활용하면 경제위기의 어려움을 겪는 한국기업에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