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태현, '100억원 줘도 베드신은 안 찍어'

최종수정 2008.12.05 23:30 기사입력 2008.12.05 23: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강승훈 기자] 차태현이 영화나 드라마에서 베드신을 찍지 않기로 했다며 속내를 밝혔다.

차태현은 5일 오후 9시 55분 방영된 MBC '섹션 TV 연예통신'에 출연해 아내가 베드신 찍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이날 리포터로 나선 박슬기는 "만약 출연료 100억 원의 제의가 온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차태현은 "입금 되면 바로 합니다. 모자이크 처리 해주세요"라며 위트를 살렸다.

하지만 이내 차태현은 "저도 베드신을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앞으로)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차태현은 코믹하고 훈훈한 영화로도 '대박'을 일으킬 수 있다고 믿었고 최근 출연한 '과속 스캔들'에 연기 열정을 뽐냈다. '과속 스캔들'은 시사회와 유료 관객들의 입소문에 힙입어 긍정적인 평가를 얻고 있다.

"만약 아이가 연예인을 한다면 어떻게 하겠냐"는 박슬기의 질문에 차태현은 "굳이 연예인을 하고 싶다고 한다면 안 시킬 이유도 없다"고 전했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