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교조교사 실명 공개 논란..알권리 vs 인권침해

최종수정 2008.12.05 13:27 기사입력 2008.12.05 13:27

댓글쓰기

전교조 활동에 반대해 만들어진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이 5일 전교조에 소속된 일부 교원의 실명이 포함된 명단을 공개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국민연합은 이날 오전 서울 정동 세실레스토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들이 확인한 서울지역 전교조 소속 교사 4950명의 명단을 공개하고, 낮 12시를 전후해 홈페이지에 학교별 전교조 교사들의 실명을 올렸다.

이 명단에는 중학교 교사가 2107명으로 가장 많았고, 고등학교 1847명, 초등학교 992명, 특수학교 4명 순이었다.

전교조 소속 교사가 가장 많은 학교는 31명으로 집계됐으며, 학교별로 평균 10명 정도가 재직하고 있었다.

국민연합은 "이번 명단은 각 학교의 학교운영위원회, 학부모 등을 통해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2∼3차 공개를 통해 전국의 모든 학교에 재직 중인 전교조 교사 명단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국민연합은 밝혔다.

국민연합은 명단공개 이유에 대해 "전교조 교사들이 교사의 신분에 어긋나는 행동들을 하고 학생들에게 편향적 교육을 해왔기 때문에 우리 교육이 어려움에 부딪히게 됐다"며 "학부모들의 알권리 차원에서도 어느 교사가 전교조 교사인지를 알릴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전교조 측은 "인권침해이자 명예훼손"이라고 반발하고 나섰다.

전교조 관계자는 "이번 명단공개는 무고와 명예훼손 등 실정법 위반 가능성이 있는만큼 공개 내용을 검토한 뒤 집단소송을 제기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