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작구, 6세 이하 아토피 무료치료 '인기'

최종수정 2008.12.05 12:35 기사입력 2008.12.05 12:35

댓글쓰기

동작구(구청장 김우중)가 구민들 행복지수를 높이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6세 이하 어린이 대상 아토피 무료진료 지원이 구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김우중 구청장은 “아토피를 앓고 있는 어린이들이 생각보다 많다는 이야기를 듣고 사업을 추진했는데 구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지원사업을 확대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구가 어린이를 대상으로 아토피 무료진료 지원사업을 시작한 것은 지난 3월.

구 보건소와 중앙대병원이 10개 조항의 아토피지원센터 운영협약을 맺고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어린이 아토피 치료 상담 장면
보건소가 제반적인 행정적인 지원을 펼치고 중앙대병원이 상담과 검사 등을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는 사업은 지금까지 290명의 어린이들이 상담을 실시했으며 이 중 150여명이 무료 진료를 받았다.

이는 하루 평균 36명의 어린이들이 보건소를 통해 상담을 받은 수치이며 또한 중앙대병원에서 하루 평균 18명이 아토피 진료를 받은 통계로 많은 어린이들이 혜택을 보고 있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특히 어린이 아토피는 성인이 되면서 천식, 비염 다른 질환으로 진행될 수 있어 체계적인 관리가 절실하다는 점에서 이번 구의 아토피 무료진료 지원사업이 구민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