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내년부터 LA 녹지화 사업 후원

최종수정 2008.12.05 11:00 기사입력 2008.12.05 11:00

댓글쓰기

대한항공이 몽골, 중국에 이어 미주 지역에서도 글로벌 그린 경영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지난 4일 오후 2시(현지시각) 미국 로스엔젤레스(LA) 시청 '보드 오브 퍼블릭 웍스' 회의실에서 이종은 대한항공 미주지역본부장, 신시아 루이즈 미국 MTLA(Million Trees Los Angeles)재단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미주 지역 나무심기 사업 후원식'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글로벌 식림활동(Global Tree Planting Project) 일환으로 마련된 이번 사업은 창립 40주년 및 LA 직항 30주년을 맞는 2009년 LA에 나무를 심으면서 글로벌 선도 항공사로서 이미지를 가꿔가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미주노선 핵심지역이며, 한국 교민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LA를 푸르게 하는 사업에 참여할 방침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대한항공은 지난 2006년부터 LA에서 100만 그루 나무 심기 운동을 벌이고 있는 MTLA 재단에 4년간 매년 4만 달러씩 총 16만 달러를 기부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창립 40주년이 되는 내년 3월 LA에서 '대한항공 나무'를 위한 첫 삽을 뜨게 된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몽골 수도 울란바타르 외곽 바가노르구(區) 사막에서 5만㎡의 '대한항공 숲'을 가꿔오고 있다.

또 지난해부터는 중국 쿠부치 사막을 숲으로 변모시키기 위한 '대한항공 녹색 생태원'을 조성하고 있으며, 2011년까지 600만m² 면적의 부지에 180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매년 몽골·중국 사막 현지에 자사 임직원들을 보내 식림 봉사활동을 펼치게 하는 등 해외 그린 경영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편 MTLA는 안토니오 빌라라이고사 현 LA시장의 도시 녹지화 공약에 따라 설립된 재단으로 녹지율 21%(미국 평균 27%)인 LA에 100만 그루의 나무를 새로 심어 도심환경 개선을 개선하고 지속 가능한 도시로 발전시키기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