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월 전세자금 보증 3555억원...전월比 18% ↓

최종수정 2018.09.06 20:02 기사입력 2008.12.02 11:30

댓글쓰기

무주택 서민을 위한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전세자금보증 공급실적이 이사철 수요가 꺾이면서 11월 들어 소폭 하락세를 나타냈다.



2일 한국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11월 한달 동안 주택금융신용보증기금을 통해 무주택 서민들에게 전세자금 대출 보증을 서준 금액은 총 3555억원(기한연장 포함)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지난 10월(4348억원)에 비해 1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이는 전년 11월(2661억원)에 비해서는 34% 증가한 수치로 전세자금 보증 공급의 상승추세는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11월 한달 간 기한연장을 제외한 순수 신규보증 공급액은 2908억원으로 지난 10월(3603억) 대비 38% 감소했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2014억원)보다는 44% 증가했다.



월간 전세자금 보증 신규 이용자 수 또한 10월의 1만3930명에서 11월에는 1만1091명으로 20% 줄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8920명)보다는 24% 늘어났다.



공사 관계자는 "가을 이사 성수기인 9∼10월에 큰 폭으로 증가했던 공급실적이 계절적 요인으로 하락세로 돌아섰지만 지난해 동기 대비 상승세로 미뤄 볼 때 연말까지 전세자금 보증공급 규모는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