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용 전무, 자선경매서 마스터스 입장권 낙찰

최종수정 2008.11.21 23:40 기사입력 2008.11.21 23:40

댓글쓰기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가 21일 프로골퍼 최경주 선수가 설립한 재단의 창립 1주년 기념 및 주니어 골퍼 육성기금 마련을 위한 자선 경매 행사에서 2009년 마스터스 골프대회 갤러리 입장권을 낙찰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전무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경매에 참석, 내년 4월 둘째주 미국 오거스타 내셔널 GC열리는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갤러리 입장권과 최경주 선수가 올해 마스터스 우승자 트레버 이멜만으로부터 선물받은 마스터스 깃발을 한 세트로 묶은 경매 물건을 700만원에 낙찰받았다.

이 전무는 다른 2명과 경쟁 끝에 낙찰을 받긴 했지만 잠시 생각한 뒤 "골프대회 때문에 일주일씩 회사를 비웠다가는 회사에서 잘릴 것 같다"고 말해 좌중의 웃음을 자아낸 뒤 "700만원의 기부금을 내고 깃발만 갖겠으니 티켓은 다시 경매에 부쳐달라"고 요청했다.

이 전무가 다시 내놓은 마스터스 입장권은 400만원에 다른 사람에게 재낙찰됐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