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렌차이즈 최다 점포는 훼미리마트

최종수정 2008.11.21 20:12 기사입력 2008.11.21 20:12

댓글쓰기

프렌차이즈 가맹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편의점인 '훼미리마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맹점 당 평균 매출이 가장 많은 곳은 '신선설농탕' 이었다.

21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가맹사업 정보제공시스템(http://franchise.ftc.go.kr)'을 통해 공개한 가맹 정보에 따르면 502개 프렌차이즈 업체중 훼미리마트의 가맹점 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총 3740개로 1위를 차지했다. 가맹점 수 상위는 학원과 편의점들이 차지했다. 2위는 해법공부방(3052개), 3위는 GS25(2860개) 등이다.

이외에도 신선설농탕은 지난해 가맹점 당 평균 16억14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신고해 가맹점 중 매출이 가장 높았다. 사무용품 유통업체인 '오피스넥스;도 지난해 점포당 평균 16억500만원의 매출로 2위를 기록했다. 3위와 4위는 한우 판매점 '다하누'와 '착한고기'였으며 각각 12억300만원, 11억4500만원의 매출을 거뒀다.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