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경재, 남북경제특구 지정법안 추진

최종수정 2008.11.21 20:09 기사입력 2008.11.21 20:09

댓글쓰기

21일 이경재 한나라당 의원은 강화지역에 통일경제 특구를 설치하는 내용의 '남북경제특별구역의 지정 및 운영 특별법'을 국회에 제출했다.

특별법은 △강화도의 일정 지역을 남북경제특구로 우선 지정, △특구 내에 내·외국인투자기업에 대한 각종 세제 및 자금, 기반시설에 대한 지원 △다른 법률 적용 배제를 위한 특례 신설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의원은 "강화는 2.3km 길이의 다리만 놓으면 개성과 쉽게 통행할 수 있어 개성공단과의 접근성이 뛰어나다"며 "인천공항과 인천북항과도 연결돼 해외 진출입이 쉽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서 경제특구건설과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을 중심으로 하는 '서해안 평화협력특별지대'를 설치키로 합의한 바 있다"며 "강화는 비무장지대와 달리 단순 중립지대여서 비상시 안보적 위험요소가 적을 뿐 아니라, 섬이기 때문에 북한의 개방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