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종부세 과세기준 6억, 세부 지도부 일임"

최종수정 2008.11.22 03:02 기사입력 2008.11.21 16:25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종합부동산세 개편과 관련해 과세 기준을 현행 6억원 그대로 유지하고 나머지 세부사안은 지도부에 일임해 야당과의 협상 과정에서 논의해 나간다는 방침을 확정했다.

21일 의원 총회후 김정권 공보부 대표는 "종부세에 관한 문제는 오늘 의총을 통해 종지부를 찍는다는 것이 박희태 대표의 말씀이었다"면서 "정부는 정부안을 제출한 이후 다시 당에 포괄적 위임을 했고, 그 위임을 받은 당이 다시 지도부에 위임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김 공보부대표는 "지도부는 헌재 결정을 존중하는 기조에서 야당과 협상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도부 사이에선 종부세와 관련한 이견이 거의 없다"고 말했지만 '세율 문제, 장기보유 기준 문제에 대한 단일안이 있냐'는 질문에는 "탄력적으로 논의 중이다"고만 답했다.

홍준표 원내대표와 임태희 정책위의장등의 이견이 아직 뚜렷이 결론에 도달하지 않았음을 암시하는 말이다.

따라서 기획재정위에서 종부세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지만 1가구 1주택 장기보유자에 대한 감면 기준 문제, 종부세 세율 문제 등 주요 쟁점사안은 정리가 되지 않아 상임위 차원에서 여야 공방은 가속화 될것으로 보인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