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진출 외국기업도 감원시 정부의 제한 받는다

최종수정 2008.11.24 09:06 기사입력 2008.11.21 14:21

댓글쓰기

중국에 진출한 외국 기업이 비용 감축을 위한 감원을 실시하기가 예전보다 어려워 질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금융위기 및 경제침체 우려로 중국 제조업체들이 줄줄이 감원에 나서자 지방 정부들이 해고된 노동자들로 인한 사회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대량해고 감시체제를 가동키로 했다고 20일(현지시간) 포브스 온라인판이 보도했다.

외국 기업들이 밀집해 있는 중국 산둥성에서는 자국 및 외국 기업이 직원 40명 이상을 해고할 때 그 지역 인력자원사회보장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후베이성도 전체 직원의 10% 또는 50명 이상을 해고할 때 30일 이전에 지방정부에 보고해야 한다.

인력자원사회보장부는 기업들에게 감원 보다는 임금 삭감 등의 대체 방안을 모색하라고 요구했고, 근로자의 최저 임금을 당분간 인상하지 않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르노, 까르푸, 소시에테제너럴, 지멘스, HSBC 등 후베이성에 진출해 있는 외국 기업들과 제너럴모터스, 현대자동차 등 산둥성에 진출해 있는 외국 투자기업들이 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인력자원사회보장부의 인웨이민(尹蔚民) 부장은 20일 국무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시지역 실업률이 현재 4%로 추정되고 있지만 올해 연말까지 4.5%로 높아지고 내년에는 이보다 더 올라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 3분기 중국 84개 도시의 노동 수요는 5.5%나 줄었다.

정부의 공식 실업률은 1억5000만명 이상의 이주노동자 및 농촌 인구를 포함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실제 실업률을 조사한다면 퍼센트는 이보다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