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 평균소비성향 2분기 연속 최저.. 소비심리 위축 심각

최종수정 2008.11.21 12:00 기사입력 2008.11.21 12:00

댓글쓰기

통계청 '3분기 가계동향' 발표.. 실질소비지출 감소세 심화

전국가구가 처분가능한 소득에서 실제로 쓴 소비지출액의 비율이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지난 2003년 이후 2분기 연속 가장 낮아 국민들의 소비심리 위축이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질소비지출의 경우 감소세가 특히 심화됐다.

통계청이 21일 발표한 ‘3분기 가계동향’에 따르면, 2인 이상 전국 가구의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346만5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5% 증가했다.

그러나 물가급등에 따라 물가상승률을 반영한 실질소득은 증감율 0.0%로 전년동기와 같았다.

이는 3분기 기준으로 지난 2005년 -0.2% 증감율을 기록한 이후로 가장 낮은 수치다.

전국가구의 소득 중 근로소득은 5.2% 증가했는데, 전년동기비 증감율은 1분기 7.2%, 2분기 6.1%에 이어 계속 감소세를 보였다.

또 이전소득은 노후소득보장정책의 신규 도입과 성숙 등에 따른 공적 이전소득 증가로 12.7% 늘었다.

이밖에 재산소득은 7.3%, 사업소득은 1.1%, 비경상소득은 15.3% 각각 증가했다.

전국가구의 3분기 월평균 소비지출은 229만5000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3.0% 늘었는데 실질로는 2.4%나 줄어들어 2분기 0.2%보다 감소세가 심화됐다.

월평균 처분가능소득 296만1000원에서 소비지출액을 빼고 남은 흑자액은 66만6000원이었고 흑자율은 22.5%였다.

소비지출액을 처분가능소득으로 나눈 평균소비성향은 77.5%로 작년 동기에 비해 1.4%포인트 낮아졌으며, 이는 지난 2분기 때와 같은 수치로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3년 이후 2분기 연속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항목별 소비지출은 가구가사 8.3%, 교육비 6.7%, 주거비 5.9%, 보건의료 5.5% 등의 순으로 증가폭이 큰 반면, 교양오락은 7.3%, 통신비는 1.8%, 의류신발은 1.5% 각각 감소했다.

조세와 공적연금, 사회보험료 등으로 구성된 비소비지출은 50만4000원으로 금융시장불안에 따른 기타비소비지출(대출이자 상환 및 교육비·생활비 송금) 증가에 힘입어 작년동기대비 10.3% 늘었다.

아울러 3분기 도시근로자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376만4000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6.9% 증가했으며 실질로는 1.3% 늘었다.

도시근로자 가구 소비지출은 249만3000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7% 증가에 그쳤고, 실질로는 0.7% 감소했다.

양성구 통계청 사회복지통계과장은 도시근로자 가구보다 전국가구의 소비지출 감소가 큰데 대해 “도시보다 농어촌 등 지방의 경우 1인 및 노인 가구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