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은행株, 반년만에 1/4토막..연일 신저점 기록

최종수정 2008.11.21 10:05 기사입력 2008.11.21 09:34

댓글쓰기

은행주들이 연일 신저점을 기록하면서 6개월여만에 주가가 1/4 토막나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지속되면서 일부 은행주는 액면가 이하로 떨어지고 있다.

21일 오전 9시29분 우리은행과 경남은행, 광주은행의 지주사인 우리금융은 전날보다 8.22% 떨어져 액면가보다 낮은 463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에 이어 또다시 연중 신저점을 기록하고 있다.

기업은행 역시 -7.41% 떨어지면 5000원에 간신히 턱걸이 하고 있다.

국내 최대 은행인 KB국민은행의 지주사인 KB금융이 -11.61%, 하나은행의 하나금융지주는 -12.23% 급락했다.

대표적인 지방 은행인 부산은행대구은행 역시 -11.97%와 -8.08% 속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환율이 급등하면서 키코 손실 증가 우려감과 함께 건설사에 대한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에 따른 손실 우려감이 은행주 주가를 바닥으로 이끄는 모습이다.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