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전남도 노조도 공무원 총궐기대회 불참

최종수정 2008.11.21 09:33 기사입력 2008.11.21 09:33

댓글쓰기

행정안전부는 21일 서울시 노조에 이어 경기도·전남도 노조도 22일 열리는 공무원 총궐기대회에 불참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전남도 노조는 어려운 경제상황 하에서 경제 살리기에 매진해야 할 공무원들의 본분을 인식, 당초 참석하기로 했던 집회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특히 서울시노조는 집회 당일 노인요양원을 찾아 자원봉사 활동을 벌일 예정이며, 경기도 노조는 공무원 마라톤 대회를 개최해 경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려는 의지를 다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 충남지역 8개 시군구 노조(천안·보령·아산·계룡·서산·금산·태안·홍성) 등도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앞서 행안부는 이번 궐기대회가 합법·불법을 떠나서 경제 살리기에 앞장서야 할 공무원들이 밥그릇 싸움으로 인식될 수 있는 연금투쟁에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인식하에 공무원들이 집회 참여를 자제토록 설득해 왔다.

특히 정남준 행안부 제 2차관은 20일 차관회의를 열고 노조를 설득. 집회 참석을 자제시켜 줄 것을 각 부처에 요청했으며 같은 날 오후 지방자치단체 부시장·부지사 영상회의를 개최해 각급 자치단체가 노조를 설득, 참여를 자제토록 해 줄 것을 요청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국민들의 신뢰를 받아야 할 공직자들이 국민들의 어려운 경제여건을 외면하고 연금투쟁과 공공부문 개혁을 거부하는 투쟁에 나서는 것은 공무원의 본분을 벗어나는 행위"라며, "이는 국가공무원법에서 정하고 있는 성실의무, 직무전념의 의무, 친절공정의 의무를 위반한 행위로서 중징계 대상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전공노·민공노·공노총·전교조 등 공무원노조는 22일 여의도 문화마당에서 공무원 노조원 10만 여명이 참석하는 공무원 연금개악 저지를 위한 궐기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