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민주당, 자동차 '빅3'에 자구안 제출 요구

최종수정 2008.11.21 10:33 기사입력 2008.11.21 09:51

댓글쓰기

자동차 지원법안 표결 내달로 연기

미국 민주당이 자동차 '빅3' 지원 법안 표결을 다음달로 미루기로 결정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민주당은 이날 브리지론 성격의 250억달러 자금 지원을 골자로 한 자동차 구제법안 표결을 실시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공화당이 여전히 반대하는 상황에서 표결 처리 연기를 결정하면서 빅3에 자구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해리 리드 미 민주당 상원 원내 대표는 제너럴 모터스(GM), 포드자동차, 크라이슬러가 다음달 2일까지 자구안을 제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 의회가 자구안을 살펴본 뒤 표결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소속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의원들이 자동차 업계의 책임감 있는 모습을 지켜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동차 업계가 자구안을 보여주기 전까지 그들 업체에 절대 돈을 내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앨런 스텍터(공화·펜실베이니아) 상원의원은 "자동차 업체들이 미 의회는 물론 미국민도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로써 미 의회는 자존심마저 버리고 돈을 구걸했던 빅3의 요청에 일단 퇴짜 놓은 셈이다.
 
한편 빅3 공장이 위치한 지역 출신의 민주·공화 소속 상원의원 4명은 20일 빅3를 지원하기 위한 초당적인 구제 법안에 합의하고 내용을 곧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칼 레빈(민주·미시간), 데비 스테이브노(민주·미시간), 키 본드(공화·미주리), 조지 보이노비치(공화·오하이오) 상원의원은 고연비 자동차 개발용 대출자금을 빅3 지원에 임시 전용하는 내용의 법안을 마련했다.
 
레빈 의원은 자동차 업계가 붕괴할지 모를 위기 상황에서 자동차 업체 지원 법안 표결이 연기된 것은 위험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 당선인과 민주당은 7000억달러에 이르는 구제금융 기금에서 250억달러를 빅3 지원에 활용하자는 입장이다. 하지만 조지 부시 정부와 공화당은 이에 반대하고 있다. 특히 임기 말에 부담을 떠안지 않으려는 부시 정부는 내심 골치 아픈 자동차 업계 지원 법안을 차기 정권으로 넘겼으면 하는 바람이다.
 
한편 GM은 의회의 자구안 요구에 대해 "미국 납세자들에 대해 책임이 있음을 통감한다"며 "자구안으로 GM이 살아날 수 있음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마이크 모란 포드 대변인은 "자구안을 의회에 제출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 데 대해 환영한다"며 "포드가 비용을 절감하고 수익을 내는 기업으로 탈바꿈할 수 있는 청사진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