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시민 내년부터 ‘자전거보험’혜택받을듯

최종수정 2008.11.21 08:14 기사입력 2008.11.21 08:14

댓글쓰기

대전시, 자전거보험제 도입 추진…부상, 사망 등 사고 때 보장

내년부터 대전시민들은 자전거를 타다가 사고로 4주 이상 진단을 받으면 40만원의 위로금을 받을 전망이다. 또 자전거사고로 숨지거나 3~100%의 후유장애가 생기면 2900만원 한도에서 보장 받는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행될 자전거사고 보상제는 시민들이 자전거를 안전하게 탈 수 있도록 유도하면서 만약의 사고에 대비키 위한 것으로 내달 조례를 고쳐 행정 뒷받침을 하게 된다.

대전시는 시민들의 보험가입 근거를 만들고 내년 1월 중 입찰공고로 사업자를 정할 계획이다.

자전거보험은 자전거운전 중 사고가 일어나 다른 사람을 다치게 하거나 숨지게 해 벌금을 물 땐 최고 2000만원까지 보험금이 주어진다.

또 자전거사고로 구속되거나 검찰에 기소될 때도 변호비 등으로 최고 100만원이 지급된다.

대전시의 검토안을 바탕으로 계산할 때 내게 될 1인당 자전거보험료는 397원.

대전시는 내년도 자전거보험 예산으로 5억5000만원을 잡아놓고 있다. 보험계약금을 전액 대전시가 부담하는 것으로 시민은 별도 가입절차 없이 자동으로 보험수혜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보험기간은 계약일로부터 1년.

이는 자전거보험에 가입한 창원시가 맺은 보험계약과 비슷한 수준이다. 창원시는 4주 이상 진단이 나온 자전거사고는 4달 동안 4건에 이르렀다. 자전거보험을 취급하는 보험사는 LIG손해보험이다.

보험대상은 대전에 주민등록이 된 5세 이상 시민 140만5339명으로 자전거와 관련된 사고를 당했거나 사고를 낸 사람이다. 다만 자전거를 경기용이나 경기연습용 또는 시험용으로 타던 중 일어나는 사고는 보장되지 않는다.

그러나 대전시의 자전거보험제도 시행 방침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높은 사고율과 지급율, 보험사들의 관심부족 등이 걸림돌이다.

질병관리본부 응급실 손상환자 표본심층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교통사고환자 1만1614명 중 1595명, 13.7%가 자전거 손상 환자로 집계됐다.

1997년 삼성화재가 국내 처음 자전거보험상품을 내놨지만 2001년 판매를 멈췄고, 제일화재도 자전거동호회 등을 대상으로 한 관련보험상품(보험료 1인당 약 13만원)로 개발했지만 역시 중단됐다.

자전거의 경우 아직 사고과실 판단에 대한 정확한 근거가 없는 데다 사고 빈도도 자동차보다 높아 보험설계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또 자전거는 자동차와 달리 번호판이 없어 사고처리가 어렵다는 점도 과제다.

한 보험전문가는 “대전시는 아직 자전거등록제가 시행되지 않아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디트뉴스24>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