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OOK]동사형 인간

최종수정 2008.11.21 11:10 기사입력 2008.11.21 11:10

댓글쓰기

동사형 인간
전옥표 지음/위즈덤하우스 펴냄/1만3000원

고객이 두드리자마자 문을 열어드려도 될까 말까 한데, 두드리고 고함치고 마침내 돌아서는데도 모르고 있는 조직이 태반이다. ‘그건 저희 부서 담당이 아니고 옆 부서 일인데요?’라는 대답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조직의 구성원들이 움직이지 않고 굼벵이 노릇을 하고 있다면 조직이 제대로 돌아가기는 힘들다.

새 책 ‘동사형 인간’은 대기업에서 마케팅 수장으로, 현장의 최고경영자로 일해 온 지은이가 ‘뼛속 깊이 뿌리박힌 승리의 움직임’에 대해 이야기한다. 지은이는 ‘나는 회사의 부속품’이라고 자신을 규정한 사람은 하루하루가 고단하기만 하다고 말한다. 반면 자신을 회사의 개혁자이자 창조자라고 규정한 사람은 하루하루가 즐겁고 자신감이 넘친다고 설명한다.

그는 학생은 공부를 할 때 가장 즐거워야 하고 직장인은 직장에서 일을 할 때 가장 즐거워야 한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학생은 게임을 할 때가 가장 즐겁고 직장인들은 휴가를 갈 때가 가장 즐겁다. 이는 자신을 공부하는 학생으로 일을 하는 직장인으로 규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공부는 힘들고 직장생활은 지겨운 것으로 규정해 스스로를 ‘심리적 감옥’에 가두었다는 것. 지은이는 이런 ‘심리적 감옥’에 갖힌 사람들은 현실의 자신과 이상의 자신이 다르기에 늘 외로울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그는 또 성공한 조직과 개인들에게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특징은 그들이 ‘무엇을 소유했는가’가 아니라 ‘무엇을 할 수 있는가’에 집중한다는 점이라고 말한다. 전문가가 되기 위해서는 자신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유일성을 갖고 있어야 하며 그러한 역량을 이웃에게 전해줄 수 있는 에너지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강조한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