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웅진코웨이, 라자드에셋 등이 지분 1.06% 처분

최종수정 2008.11.11 17:44 기사입력 2008.11.11 17:44

댓글쓰기

장하성펀드(한국기업지배구조펀드)를 운용 중인 라자드에셋매니지먼트 외 특별관계자 35인은 11일 웅진코웨이의 지분 1.06%(78만8140주)를 처분해 보유지분율이 12.12%(901만9228주)로 줄어들었다고 공시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