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웨일·조권, 히트곡 바꿔부른 동영상 인기 만발

최종수정 2008.11.11 09:28 기사입력 2008.11.11 09: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강승훈 기자] 일렉트로니카 밴드 W&Whale의 보컬 '웨일'과 2AM의 멤버 '조권'이 함께 부른 동영상이 네티즌의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이들은 지난 6일 케이블 음악채널 Mnet의 '엠카운트다운' 대기실에서 함께 입을 맞췄으며이 동영상은 주요 동영상 사이트를 타고 실시간에 퍼져나간 상태이다.

웨일과 조권의 동영상은 대기실에서 자신의 히트곡을 바꿔 부르면서 시작되었다. 웨일은 이 동영상에서 2AM의 '이노래'를 어쿠스틱 버전으로 불러주었으며, 조권을 비롯한 2AM의 멤버들은 멋진 코러스를 불러주며 멋진 하모니를 들려주었으며, 조권은 W&Whale의 'R.P.G Shine'를 R&B버전으로 새롭게 들려주기도 했다.

또한 이들은 연습생 시절을 회상하며 소속사 사장님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어 네티즌들의 관심을 불러모았다.

웨일은 "사장님은 다 똑같해. 다음달에 앨범 나온다 하지. 하지만 2년이 지나버렸어"라고 말했으며, 이에 조권은 "데뷔한단 소리 수천번 들었다. 연습실에서 8년을 넘게 있었다"며 애교섞인 불평을 토로했다.

이 동영상을 감상한 네티즌들은 "사장님에 대한 투정하는 가사가 와 닿는다.", "대기실에서 장난스럽게 불렀지만, 두 가수의 가창력을 느낄 수 있었다.", "웨일의 끝에 웃는 소리가 너무 맑고 귀엽다.", "두 가수가 듀엣을 해도 좋을 것 같다.", "또 다른 똑같아 송이 기대된다."등의 감탄석인 리플을 달아주며, 현재 주요 동영상사이트를 비롯하여 포털 사이트 블로거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퍼지고 있는 상태이다.

현재 SK 브로드밴드의 광고음악을 통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W&Whale은 11-12일 양일간 EBS '스페이스 공감'에 출연할 예정이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