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최초 언론학과 중앙대 신방과 '50돌'

최종수정 2008.11.11 08:23 기사입력 2008.11.11 08:23

댓글쓰기

오늘 중앙대 신방과 50주년 기념 심포지엄 개최

국내 최초 언론 관련 학과인 중앙대 신문방송 학과가 창과 50주년을 맞았다.

중앙대학교(총장 박범훈)은 11일 오후 이 대학 대학원 5층 국제회의장에서 신문방송학과 설립 50주년을 기념해 '신문방송학 50년사 그 짧은 회고와 오래 지속될 미래 공공성을 말한다'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신문방송학 50년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새로운 전통과 비전을 만드는 자리로 마련됐다.

1958년에 설립된 중앙대 신문방송학과는 '신문학과'로 출발해 1969년에 신문방송학과로 개칭됐아. 이후 미디어산업의 확장과 함께 사회과학 분야의 가장 인기 있는 학과로 부상했다.

지금까지 2000여명의 졸업생(학사 2408명 석사 277명, 박사 92명)을 배출했으며 이 중 언론 분야 종사자만 300여명에 이르고 있다.

주요 졸업생으로는 언론계에 권대우(71) 아시아경제 회장을 비롯해, 김언호(64학번) 한길사 사장, 임종건(66) 서울경제신문 대표, 신상철(69) 일요신문 대표, 김상욱(72) 머니투데이 방송 대표, 서기철(81) KBS 아나운서 등이 있다.

학계에 리대룡(60) 중앙대 명예교수, 이종수(60) 광주대 명예교수, 이정춘(61) 중앙대 명예교수 등이 있고, 재계에는 김이환(60) 한국 광고주협회 부회장, 신영철(75) SK와이번즈 대표 등이 있다.

또 정계에 장재원(86) 한나라당 국회의원, 관계에 이기묵(68) 전 서울경찰청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동문들이 활동하고 있다.

신문학과는 설립 당시만 해도 새로운 문학을 연구하는 학과로 인식됐을 정도로 역사가 짧은 학문이었다. 미국에서도 50년대까지 언론학은 학문 이전에 하나의 문제영역으로 간주됐을 정도였지만 지금은 정보화시대의 중요한 연구영역으로 굳건히 자리매김했다.

50년대까지만 해도 신문 관련 학과는 중앙대 신문방송학과 단 한 곳에 불과했지만 현재는 총 31개에 달하는 전공 명칭으로 108개 대학에 개설될 정도로 위상이 달라졌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