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구매 활용해 중소기업 유동성 지원

최종수정 2008.11.10 11:00 기사입력 2008.11.10 11:00

댓글쓰기

공공기관이 중소기업의 제품을 구매하는 경우 자금결재를 지금보다 신속히 해주며, 납품단가도 현실화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92조원에 달하는 공공구매 시장을 이용해 중소기업의 유동성을 지원해주겠다는 취지다. 정부는 이런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경우 1년간 8조 1천억원 정도의 지원효과가 생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달청과 중소기업청 등 9개 부처는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개최된 '중소기업 현장대책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중소기업 제품 공공구매확대방안'을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우선 중소기업에게 납품대금을 신속히 지급해, 유동성을 향상시키는 방안이 대표적이다.

물품을 실제 구입하는 기관을 대신해 조달청이 대금을 먼저 지급해주는 '대지급 대상'을 확대해 연간 8조 8천억원 상당의 납품대금을 즉시 지급토록 하겠다고 조달청은 밝혔다.

또 현행 20∼50% 수준인 선금지급 대상도 앞으로는 70%로 확대된다.

중소기업들의 원자재 확보를 원활히 하기 위해, 원자재 가격이 급등할 경우 납품단가를 신속히 조정하는 계획도 세웠다.

1억 9천만원 미만 소액물품의 경우 대기업의 입찰을 제한하고 중소기업간 경쟁입찰로 전환해, 영세소기업의 조달시장 진입을 쉽게 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조달청은 이같은 공공구매 확대방안이 본격 추진되면 납품대금의 대지급ㆍ선금 등을 통해 4조원의 유동성지원 효과가 발생하고, 공사용자재의 분리구매로 2조 8천억원, 신규 창업기업 수주기회 확대 1조원 등 모두 8조 1천억원의 추가 지원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달청 관계자는 "92조원에 달하는 공공조달시장을 통해 중소기업이 판로를 확대할 수 있는 정부차원의 지원책을 계속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