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정규직 채용 소폭 증가

최종수정 2008.11.05 07:54 기사입력 2008.11.05 07:54

댓글쓰기

올해 기업들의 비정규직 채용은 지난해에 비해 소폭 증가했으며 금융상품 영업직, 텔레마케터(TM), 시스템 프로그래머 등 직군에서 비정규직 직원 채용이 상대적으로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대표 김화수)는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기업들의 채용공고수 74만5211건을 분석한 결과 이들 채용공고 중 정규직 채용공고의 비중은 84.6%(63만82건)였으며 비정규직 채용공고는 15.4%(11만5129건)로 조사됐다고 5일 발표했다.

비정규직 채용공고의 비중은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2004년 14.7%였던 비정규직 채용은 2005년에는 14.4%로 다소 감소했다가 2006년 15.0%, 2007년 15.1%, 2008년 15.4%로 조금씩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정규직 채용비율이 높은 업종은 기계/설비업종으로 정규직 채용 비중이 96.0%에 이르렀으며 ▲화학/에너지업종 93.9% ▲소비재업종 93.7% ▲무역업 93.5% ▲섬유/의류업 93.4% ▲전기/전자 92.7% ▲제약/의료 92.5% ▲자동차/철강/항공 92.2% ▲건축 92.0% 순으로 조사됐다.

상대적으로 비정규직 채용이 많은 업종으로는 SI/ERP/CRM 분야로 비정규직 채용이 52.1%를 넘었으며 ▲금융(캐피탈/여신) 48.7% ▲금융(은행/보험/증권/카드) 45.3% ▲교육/학원 25.5% ▲시설관리업 23.2% ▲네트워크/통신서비스 18.9% ▲IT컨설팅과 ▲콘텐츠/포털이 각각 17.3%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지난 1월~10월까지 잡코리아 사이트에 등록된 비정규직 채용공고(11만5129건) 중 38.1%는 계약기간이 끝난 이후 정규직 전환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잡코리아 김화수 사장은 "기업들이 인력운영 신축성의 확보와 인력관리의 유연성을 확보하기 위해 직무별로 비정규직 고용을 늘려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함정선 기자 mint@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서"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