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완 "키가 좀 더 컸으면 좋겠다"…176㎝ 키 공개

최종수정 2008.10.31 06:49 기사입력 2008.10.31 00: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김부원 기자]배우 이완이 키가 좀 더 컸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30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이완이 성형수술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이같이 밝힌 것.

'신체 부위 중 고치고 싶은 곳이 어디냐'는 다른 출연자들의 질문에 이완은 "키가 좀 늘었으면"이라고 답했다.

이에 '키가 얼마냐'는 질문이 이어졌고 이완은 176㎝라고 자신의 키를 공개했다.

신봉선과 박미선 두 여성 진행자는 "적당한 키"라며 이완을 안심시켰지만, 박미선은 곧장 "근데 키높이 구두 신고 다니지?"라며 정곡을 찔렀다.

결국 이완은 아무 대답도 못한 채 살짝 웃기만하며 '키높이 구두'에 대해 사실상 인정,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이완 외에 김영란 송창의 김지우가 출연해 최근 근황과 과거 재밌었던 경험담 등을 들려줬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