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승수 총리 "금융시장에 유동성 충분히 공급할 것"

최종수정 2008.10.28 14:53 기사입력 2008.10.28 14:53

댓글쓰기

"금융시장 안정화를 위해 충분한 유동성 공급을 위해 노력하겠다."

한승수 국무총리는 28일 서울 여의도 증권선물거래소를 방문해 "증권 시장의 급락으로 인해 마음고생하고 있는 투자자에게 진심으로 위로 마음을 전한다"며 금융 안정화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이정환 증권선물거래소 이사장과 황건호 증권업협회장을 비롯해 증권사와 운용사 대표들로부터 증시 활성화를 위한 대책을 경청했다.

한 총리는 "지금은 100년에 한번 있을 만한 '금융 쓰나미'로 전세계 증시가 동반하락하고 있다"며 "최근 금융통화위원회가 국내 유동성 확보를 위한 조치를 취한 것을 비롯해 증시에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실물경제 위축을 막아 하루 속히 증시가 회복되도록 할 것"이라며 "4분기엔 경상수지 등이 호전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증시 투자에 좋은 기회"라고 밝혔다.

이를위해 정부는 내년도 예산 집행을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한 총리는 "어려울 때에 기회가 있다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증권업계 관계자들은 이 같은 정부 대책을 환영한다며 추가적으로 적립식 주식형 펀드에 대해 1200만원까지 소득공제를 해주겠다고 한 세제 혜택부문을 1억원으로 확대해줄 것을 요청하는 등 몇몇 사안에 대해 정부가 고려해줄 것을 부탁했다.

이정환 증권선물거래소 이사장은 "과거 장기주식저축이 있었다"며 "장기주식저축에 대해 3년 정도 한시적으로 매년 1000만원씩 5% 세금을 공제한다면 외국인이 떠난 자리를 국내 투자로 메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주식투자 한도가 제한된 퇴직연금에 대해서 한도를 완화해주는 것도 증시 안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부회장도 정부에 증권수요의 확대기반을 마련하는 차원에서 적립식 펀드 세제 혜택 확대와 1인 대주주 자사주 매입시 소득공제, 법인 자사주 매입 비용 인정, 근로자 장기 주식저축 검토 등 4가지 안건을 건의했다.

최 부회장은 "현재 3년 이상의 적립식 주식형 펀드에 대해 1200만원까지 소득공제를 해주겠다고 한 부분을 1억원으로 확대한다면 증시로 많은 자금이 유입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건호 증권업협회 회장과 이원기 KB자산운용 사장은 정부가 일관성 있는 정책 지원을 펼쳐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대해 한 총리는 "이날 업계에서 제안한 것들이 법령과 관계된 것은 시간을 필요로 하겠지만 관계부처에 검토할 것을 명해 적절하게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 총리는 "이번 증시급락으로 상처 받은 국민과 투자자 여러분에게 다시 한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