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라질, 소비자 신뢰지수 4개월 연속 하락세

최종수정 2008.10.23 21:25 기사입력 2008.10.23 21:25

댓글쓰기

브라질에서도 세계적 금융위기로 인한 경기 침체 우려가 소비자들 사이에서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 민간연구기관 제툴리오 바르가스 재단(FGV)이 23일 밝힌 자료에서 브라질의 소비자 신뢰지수는 101.4포인트로 지난달보다 10%가 줄어들었다. 전년 동기 대비로도 10.1% 하락했다.

브라질 소비자 신뢰지수는 최근 4개월간 연속으로 하락하며 지난 2006년 6월 이후 2년 4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현 경제가 긍정적이라는 소비자는 지난달 16.9%에서 이달에는 10.1%로 감소했지만 부정적 견해를 가진 소비자는 34.2%에서 48.2%로 크게 늘어났다.

향후 6개월 내의 경제전망에 대해서도 부정적이란 답변이 13.1%에서 30.6%로 증가한 반면 낙관적인 견해를 가진 소비자는 31.3%에서 23.1%로 줄어들었다.

FGV는 "금융위기 여파가 갈수록 확산되면서 소비자들의 심리가 빠르게 위축되고 있다"며 지난 수년간 내수시장의 급속한 침체를 예상했다.

이번 조사는 이달 1~20일 사이 상파울루를 비롯한 브라질 7대 도시에 거주하는 주민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