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공정위, 유한양행 리베이트 직권조사

최종수정 2008.10.24 07:13 기사입력 2008.10.23 21:13

댓글쓰기

유한양행이 공정거래위원회의 직권조사를 받게 될 전망이다.

유한양행은 올해 초부터 영업사원들에게 지급된 월100만원~400만원의 상여금을 일부 지점에서 비자금처럼 관리하며 병 의원에 리베이트 명목으로 전달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23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공성진 한나라당 의원이 "병원, 제약사의 리베이트로 인한 소비자 피해가 심각하다"고 밝혔다. 민주당 이성남 의원도 "유한양행 리베이트는 빙산의 일각이며 제약,병원업계에 리베이트 관행이 만연해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백용호 공정거래위원장은 "병원과 제약회사의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한 조사는 이미 마쳤으며 곧 제재 수위를 결정하고, 리베이트 등 위법행위를 저지른 특정 제약회사는 직권조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정 제약회사는 유한양행을 두고 한 말로 보인다.

백 위원장은 또한 "대형 유통업체 불공정행위의 상시 감시체제 유지, 식품업계 영업사원의 과도한 판매목표 할당 등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