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최 위원장 "위피 의무화 폐지로 가닥잡혀"

최종수정 2008.12.10 16:16 기사입력 2008.10.23 18:18

댓글쓰기

무선인터넷 플랫폼 위피(WIPI)의 탑재 의무화 정책이 결국 '폐지'로 가닥이 잡혀가는 형국이다.

송훈석 무소속 의원이 23일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위피를 폐지해야 하지 않느냐"고 묻자 최시중 위원장은 "당초 정책 목표를 달성했으니 이제는 폐지할 단계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답했다.

송훈석 의원이 "위피가 폐지돼 글로벌 단말기가 들어와 휴대폰 가격을 내리고 이통사도 보조금과 요금을 줄일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마련해야 한다"며 위피 탑재 의무화 정책의 폐지를 요구하자 최 위원장이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은 것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답보상태에 있던 위피 의무화 폐지 정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위피는 국내에 출시되는 휴대폰에는 의무적으로 탑재돼온 플랫폼으로, 애플 아이폰 등 일부 외산폰이 위피 탑재를 거부하면서 국내 진출이 늦춰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위피 의무화를 폐지해 국내외 단말기의 경쟁을 촉진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는 반면, 또 다른 쪽에서는 위피가 국내 휴대폰 산업을 발전시키는 긍정적 측면이 있어 당분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위피 의무화 정책을 놓고 갈등이 이어져왔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