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통일부장관 "북핵문제 개선 따라 경협 추진할 것"

최종수정 2008.10.24 07:12 기사입력 2008.10.23 17:10

댓글쓰기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북한 핵 관련 사안의 진전 여부에 따라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된 10.4선언 속 사업들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장관은 23일 열린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핵시설 불능화 조치가 완료되는 등 북핵 상황이 진전되면 남북 경협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면서 "비핵 개방 3000 계획을 기본으로 하며 10.4선언속의 사업들을 우선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3통(통행.통신.통관) 문제 해결 등 개성공단 활성화 조치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장관은 김정일 위원장이 개성공단 사업과 금강산 관광은 치적으로 생각하는 두 사업이라 북이 쉽게 김 위원장의 권위를 훼손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것이라 예상했다.

김 장관은 최근의 김정일 위원장 사망설 등의 각종 루머에 대해 "정부는 이같은 '설'에 대해 주시하되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