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증권·자산운용사 유동성 공급 추진"

최종수정 2008.10.23 14:44 기사입력 2008.10.23 14:44

댓글쓰기

정부가 증시 안정을 위해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등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임승태 금융위 사무처장은 23일 기자들과 만나 "최근 며칠 동안 기관투자자들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어 유동성을 공급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 처장은 "자산운용사 등이 유동성에 대한 두려움에서 벗어나 언제든지 유동성을 공급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을 갖게 되면 기관투자자 역할을 할 수 있다"며 "단계적인 대책이 필요하며 초기대응으로 한국은행이 부담을 갖지 않은 선에서 유동성을 공급하는 방안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임 처장은 다만 "전세계 시장이 다 떨어지는데 우리 시장만 독야청청할 수는 없다"며 "가격을 목표로 두고 하는 정책보다는 시장이 제대로 작동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혀, 정부가 시장에 직접 개입하지는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또 한국은행에 은행채 매입을 요청한 것과 관련 "한은도 은행채 매입의 필요성에 동감할 것으로 본다"며 "지금은 막힌 곳을 뚫기 위해 유동성 수준을 높이는 방법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