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율 상승 때문에'..외화자금시장 거래 '위축'

최종수정 2008.10.23 12:00 기사입력 2008.10.23 12:00

댓글쓰기

미국 금융시장 불안으로 인한 환율 상승으로 현물·선물환 시장을 비롯, 역외 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 등 외화자금시장 거래가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008년 3·4분기 중 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이 기간동안 현물환 및 외환스왑 등 은행간 시장의 외환거래 규모(외국환중개회사 중개거래, 일평균 기준)는 238억5000만달러로 전 분기(247억7000만달러) 대비 3.7% 감소했다.

이는 원·달러 환율 변동성 확대에 따른 수출·입 업체 물량 감소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현물환거래는 81억5000만달러로 전 분기(89억8000만달러)에 비해 9.2% 감소한 반면
외환스왑거래는 97억6000만달러로 전 분기(96억달러) 대비 소폭 증가했다.

국내 기업의 선물환거래와 차액결제선물환(NDF) 거래도 감소했다. 3분기 중 국내 기업들의 선물환 순매도 규모는 77억달러로 전분기(242억달러)에 비해 165억달러 감소했다.

한국은행은 조선·중공업체들의 수주가 줄어들고 무역수지 적자 확대, 미국 금융시장 불안 등으로 시장에서의 환율상승 기대심리가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비거주자들의 역외 차액결제선물환(NDF) 거래 순매수 규모(국내 외국환은행과의 거래 기준)는 일평균 68억6000만달러로 전분기(97억3000만달러) 보다 28억7000만달러 감소했다.

7월중에는 원·달러 환율의 하향 안정으로 거래규모가 균형 수준을 보인 반면 8월 이후에는 미 달러화 강세 전환, 글로벌 금융불안 및 신용경색 우려 등의 영향으로 순매수가 확대됐다는 분석이다.

3분기 원·달러 및 원·엔 환율은 전분기 대비 크게 올랐다. 올해 9월말 현재 원·달러 환율(종가 기준)은 1207.0원으로 전분기말(1046.0원)에 비해 161.0원 상승했다. 전년 말(936.1원)에 비해 270.9원 상승한 수치다. 원화가치는 22.4%가 절하됐다.

원·달러 환율의 변동성(전일대비 변동률 기준)은 0.85%로 인도네시아 루피아화(0.25%), 말레이시아 링기트화(0.29%) 등 아시아국가 뿐만 아니라 일본 엔화(0.63%), 유로화(0.56%) 등 주요 선진국 통화에 비해서도 높은 수준

원·엔 환율(100엔당)도 크게 올랐다. 9월말 현재 원·엔 환율은 1157.0원으로 전분기말(987.7원) 대비 169.3원 상승했으며 전년말(828.3원)에 비해 328.7원 상승했다.

원·엔 환율은 7월들어 원화 강세 및 엔화 약세 등으로 내림세를 보이면서 8월7일 927.5원까지 하락했다가 이후 엔화가 엔캐리 거래 청산 등으로 큰 폭의 강세를 보이면서 빠르게 상승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