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세균 "여권, 경제위기 충고 '마이동풍'"

최종수정 2008.10.23 10:09 기사입력 2008.10.23 10:09

댓글쓰기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23일 "이명박 정권 8개월만에 경제 비상상황을 만들었다, 시작은 부적절한 말에서 시작됐다" 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긴급의원총회에서 이와같이 밝히고 "(정부가)시장 만능주의에다 747로 불려지는 적절치 못한 과잉의욕, 일관성도 없었다" 고 혹평 한 뒤 " 우리는 안정위주로 나가라고 충고했는데 마이동풍으로 들은체도 하지 않다가 이렇게 됐다" 고 주장했다.

그는 "1,000억달러 지급보증은 130조원이 넘는 돈이고 경우에 따라서는 국민의 부담으로 전가 될 수 있다" 면서 "국민의 경제이기 때문에 우리는 소홀히 할 수 없다. 급한 불을 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정 대표는 "하지만 백지수표는 안된다, 급한 불을 끄기 위해 협조할 것은 협조하되 철저히 따질 것은 따져야 한다" 고 말했다.

김진표 최고위원도 "정부 지급보증으로 불끄는 데는 우선적으로 도와줄 수 밖에 없다, 그러나 불낸 사람의 책임은 결코 묵과할 수 없다" 면서 "미국발 금융위기는 단시간내에 깨끗하게 해소되지 않기 때문에 근본적인 책임의 문제, 종합대책을 염두에 두고 동의안 처리에 임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