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온 뒤 바람불고 날씨 추워져

최종수정 2008.10.23 09:02 기사입력 2008.10.23 09:02

댓글쓰기

23일 전국적으로 흐리고 한 두 차례 비가 온 후 다소 강한 바람이 불고 기온이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오늘 전국은 저기압의 영향을 받은 후 점차 벗어나면서 흐리고 한 두 차례 비가 온 뒤 오후 늦게 서울과 경기지방부터 점차 갤 것"이라며 "오후부터 내일까지 전국에 걸쳐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고 기온이 점차 하강하면서 쌀쌀한 날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낮 최고기온은 19도에서 23도의 분포로 전날과 비슷하고 바다의 물결은 서해상과 남해 서부 먼바다, 동해 중부 먼바다에서 오후부터 2∼4m로 점차 높아지겠고 그 밖의 해상에서는 1∼2.5m로 일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 울릉도·독도, 북한 5∼20mm, 서울·경기, 강원, 충청, 제주 5∼10mm, 호남, 영남, 서해5도 5mm 안팎 등이다.

24일 전국은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아침 최저기온은 6도에서 15도를 나타내고 낮 최고기온은 13도에서 21도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말인 25일과 26일에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야외활동하기에 불편함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25일 전국은 구름이 많겠고 26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을 것으로 전망된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