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청장 "연내 정책자금 700억 추가조성…C등급 회생 총력"

최종수정 2008.10.23 07:50 기사입력 2008.10.23 07:50

댓글쓰기

홍석우 중소기업청장은 "전국 11개 지방중기청을 통해 은행권의 중소기업에 대한 유동성지원을 모니터링할 것이다"면서 "특히 한계기업으로 평가되는 C등급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회생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홍 청장은 22일 저녁 11시 KBS-1TV 뉴스의 대담코너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히고 "현재 중소기업진흥공단을 통해 300억원의 정책자금을 집행 중인 데 이어 연내 추가로 700억원 규모를 추가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환헤지파생상품인 키코(KIKO)에 가입한 기업과 우량중소기업들의 흑자도산의 본질이 유동성 위기라는 지적과 관련, 홍 청장은 "정부가 내놓은 유동성 대책은 충분한 규모라고 판단되나 금융권 일선 창구를 통해 기업에 전달되는가가 문제"라고 진단, "중기 지원 성과를 은행권 평가지표로 삼거나 중기 지원에 따른 부실의 일부를 면책하는 등의 지침을 통해 은행권에서 (중기지원에) 적극 나서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국 지방중기청을 통해 일선 기업과 창구와의 관계를 면밀히 모니터링해 정부 시책이 차질없이 진행토록 감시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유동성 지원의 기준이 되는 신용평가위험도에서 A,B등급의 중기는 큰 문제가 없으나 보통 한계기업으로 부르는 C등급의 경우 좀더 지원하면 회생 가능성이 있지만 은행권에서 보면 다소 지원하기가 꺼림직한 기업"이라면서 C등급에 정부가 가장 많이 관심을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금융위원회 등 재무금융당국, 지식경제부, 중기청 등에서 한계기업 가운데 해당기업이 무너질 경우 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경우 은행권에 별도의 지원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홍 청장은 "정부가 내놓은 유동성 대책은 (현장 기업에 전달되려면) 보름이든 한달이든 시간이 걸린다"면서 "자금에 목마른 기업을 위해 현재 중소기업 정책자금 300억원을 우선 집행 중이며 곧바로 연내에 700억원 이상의 정책자금을 조성해 목마른 한계기업을 위한 자금으로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