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설업계 "미분양분 가격 인하"..PF자금 연장 등 요구

최종수정 2008.10.23 06:17 기사입력 2008.10.22 16:35

댓글쓰기

'건설업계 위기 대처를 위한 조찬 감담회'서 자구노력 추진 강조..추가 조치는 필요

건설업계가 미분양아파트 가격인하 방안을 강구해 자금을 확보하는 등 자구노력에 앞장서 금융위기를 극복해 나가기로 했다.

대한건설협회, 한국주택협회, 대한주택건설협회 등 3개 단체 회장단은 22일 오전 '건설업계 위기 대처를 위한 조찬 감담회'를 갖고 정부의 10.21 부동산대책과 관련, 정부의 위기극복 노력에 대해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며 건설업계도 철저한 자구노력을 병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3개 단체 회장단은 이날 발표한 '정부의 10.21 부동산 대책에 대한 건설업계 의견'이란 발표문에서 "10.21 대책은 금융 위기, 건설 경기 부진 등으로 자금경색이 심화돼 부실가능성의 확대가 우려되는 시점에서 실현가능한 구체적 방안으로 대내외 여건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대책을 강구해 준데 대해 고무적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건설업계도 정부의 대책에 적극 호응하여 업계 자체의 철저한 자구노력을 통해 경제 활성화와 당면한 금융위기를 극복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이를 위해 구체적으로 ▲ 미분양 아파트 가격인하 방안 강구를 통한 자금 확보 ▲ 기업 보유 부동산의 매각을 통한 유동성 확보 ▲ 임금 동결, 조직합리화 등 기업구조조정 추진 등을 통한 자구노력을 철저히 추진키로 했다.

하지만 3개 단체 회장단은 현재의 시장 여건을 감안할 때 당장의 건설업계 유동성 위기를 해소하고 주택건설 경기를 회복시키기 위해서는 집행 과정에서 정부의 보완 및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회장단은 우선 시중은행이 PF자금 등에 대해 전반적으로 만기연장을 실시토록 정부가 조치를 취할 것을 당부했다.

또 브리지론 보증 확대를 통한 주요업체의 유동성 확보와 토지공사 분양택지 환매에 지방공사도 포함시켜줄 것을 희망했다.

특히 브리지론 보증 확대와 관련, 보증 해당 기업을 대기업까지 확대하고 보증 한도액도 1사당 70억원에서 연간 매출액의 4분의1 범위내로 조정하며 보증 기관을 대한주택보증까지 확대해줄 것을 요청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