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두바이서 중동사업 점검

최종수정 2008.10.22 16:22 기사입력 2008.10.22 16:22

댓글쓰기

SK그룹이 해외 현장경영 강화에 나선다.

SK는 23~25일(현지시간) 아랍에미레이트연합(UAE) 두바이에서 중동지역 사업 추진상황과 신사업 점검을 위한 글로벌 위원회를 개최한다.

글로벌위원회는 최태원 회장의 동생인 최재원 SK E&S 부회장이 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그룹차원의 해외진출 공조를 위해 2005년 설립됐다.

위원회에는 SK에너지·SK텔레콤·SK네트웍스 등 SK그룹 계열사 해외담당 임원들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 U-시티 사업과 지난 5월 수주한 쿠웨이트 정유공장 건설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신사업 발굴 가능성 등을 논의한다.

SK는 현재 이란(SK네트웍스), 쿠웨이트(SK에너지, SK건설), 사우디아라비아(SK가스, SK네트웍스, SK건설), UAE(SK에너지, SK네트웍스) 등지에 진출해 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