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벨상 수상 폴 크루첸 박사 서울대 교수로

최종수정 2008.10.22 16:16 기사입력 2008.10.22 16:16

댓글쓰기

대기화학 분야 세계적 석학인 1995년 노벨화학상 수상자 폴 크루첸 (독일 막스플랑크 화학연구소, 75) 박사가 서울대 교수로 임용된다고 학교측이 22일 밝혔다.

이 대학 자연과학대학 지구환경과학부 초빙석좌교수로 임용되는 크루첸 박사는 내년 3월부터 서울대에서 공동 연구, 세미나, 공개 특강, 학생지도 등 연구와 교육 활동을 하게 된다.

크루첸 박사는 네덜란드에서 태어나 1973년 스웨덴 스톡홀롬대에서 기상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대기중에 분포한 오존층의 역할 등 대기화학 연구를 선도해온 세계 석학이다.

특히 지난 1995년 성층권 오존의 파괴 메커니즘을 규명한 연구성과로 노벨 화학상을 받았으며, 독일 막스플랑크 화학연구소장와 미국 시카고대 교수 등을 지냈다.

2002년부터 2005년까지 아시아 지역의 공해로 형성된 갈색구름이 지구의 기후, 농경, 일상생활 등에 미치는 영향을 탐구하는 국제 연구 프로젝트인 ABC(Asian Brown Cloud) 프로그램에 책임연구자로 활동했다.

서울대는 적극적인 글로벌 헤드헌팅 등을 통해 해외 석학 등 외국인 교수 100명 초빙을 추진해오고 있다. 필즈메달 수상자인 히로나카 헤이스케 교수를 올해 3월 수리과학부 석좌교수로 초빙한데 이어, 9월에는 22명의 외국인 교수를 전임교수로 신규 임용한 바 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