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펀드 대량환매사태시 한은이 유동성 지원"

최종수정 2008.10.22 16:10 기사입력 2008.10.22 16:10

댓글쓰기

최근 금융시장 불안상황과 관련해 정부가 대규모 펀드 환매 사태 발생시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이 펀드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22일 "펀드환매사태가 일어날 경우에 대비, 한은이 시중은행을 통해 유동성을 공급하는 방안이 증시 비상대책(컨틴전시 플랜)에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펀드 대량환매와 함께 시장이 패닉상태에 빠지면 자산운용사가 펀드자산을 팔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다"며 "이런 상황을 감안해 한은의 유동성을 지원 받은 은행이 펀드자산을 담보로 자산운용사에 자금을 빌려주게 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일부 자산운용사에서 펀드 대량환매가 발생하면 1단계로 각 운용사가 자체적으로 자금 차입을 추진한 뒤 자산 매각이 불가능하거나 투자자 간 형평성이 깨질 우려가 있을 경우 환매를 연기하게 된다.
 
현행 간접투자자산운용업법상 자산운용사는 대량 환매 청구 발생시 펀드자산 총액의 10% 내에서 차입이 가능하며 6주 내에 수익자 총회를 거쳐 환매 연기도 할 수 있다.
 
은행과 증권 등 펀드 판매사들이 공동으로 크레디트 라인(신용공여 한도)을 설정해 유동성을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이는 판매사가 적정가격에 되파는 조건으로 펀드 보유자산(주식 및 채권)을 사주는 방식이다.

최종적으로 한은이 일반 시중은행 등이 매입한 주식ㆍ채권가액의 범위내에서 환매조건부채권(RP)거래 등을 통해 자금을 공여해준다.

금융당국은 모든 자산운용사와 펀드에 걸쳐 대량환매 사태가 발생하면 한은이 유동성을 지원해주고 은행, 증권 등 판매사들이 공동으로 '시장안정기금'을 조성하는 방안도 비상계획에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