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시 급락은 IMF '트라우마'"<임정석 NH證투자팀장>

최종수정 2008.10.23 00:14 기사입력 2008.10.22 14:31

댓글쓰기

임정석 NH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22일 오후 증시 급락 상황은 IMF 외환위기 때의 잔상효과 즉 '트라우마'에 따른 과도한 반응"이라며 "이같은 상황이 이어질 경우 환매 물량 역시 급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임 팀장은 "우리 경제주체의 생각의 단면을 읽을 수 있다"며 "건설주와 하이닉스 등 금융시장 상황에서 어려울 만한 종목들에 대해 (투자자들이) 무조건 내던지고 본다"며 "단기 과도한 반응에 따른 주가 복원력 역시 그만큼 강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 팀장은 "글로벌 주식시장과 연계 상황을 감안할 경우 이날 오후장 증시 낙폭은 '공포의 피크'를 암시한다"며 "미국시장의 경우 CP와 리보 금리 등이 긍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증시 투자자들이 이성을 잃은 채 조그마한 악재에만 지나치게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