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12월 韓·中·日 정상회담 시기 논란

최종수정 2008.10.23 08:53 기사입력 2008.10.22 14:00

댓글쓰기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이 오는 12월께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리기로 예정된 가운데 회담 시기를 놓고 일본 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11월 30일 예정된 중의원 선거 전후 일정과 맞물리기 때문이다.

마이니치 신문은 22일 이 같이 전하고 아소 다로 일본 총리가 전날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을 올해 안에 개최해야 한다"며 강한 의욕을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3국은 지난해 11월, 국제회의와는 별도로 1년에 한 번씩 정상회담을 번갈아 개최하기로 합의하고 지난달 21일 일본에서 첫 회동을 갖기로 한 바 있다. 하지만 후쿠다 야스오 전 총리가 갑자기 사임하는 바람에 무기한 연기됐다.

일본 정부 내에선 회담 일정을 12월로 잡는데 대해 의견이 분분하다. 12월초에 정상회담을 열게 되면 11월 30일로 예정된 중의원 선거 이후의 정국 혼란과 겹쳐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외무성은 올해 안에 3국 정상회담을 열지 못하면 일본이 주도하는 첫 회담이 무산될뿐더러 회담의 주도권을 중국이나 한국 측에 빼앗길 수도 있다며 조바심을 내고 있다.

이 때문에 외무성은 아소 내각 출범 직후부터 아소 총리에게 한·중·일 정상회담의 필요성을 강하게 주장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 외무성 관계자는 "이번에 한국과 중국에서 먼저 정상회담 개최를 제의해 왔다"며 12월 중에 개최하는 방향으로 본격 조정에 들어간 경위를 설명했다.

신문에 따르면 아소 총리는 중의원 선거일을 재조정해서라도 3국 정상회담을 올해 안에 반드시 개최하자는 입장이다.

따라서 정상회담 일정이 12월초에 잡히게 되면 11월 30일로 예정된 중의원 선거 일정을 오히려 바꿔야 할 것이라고 신문은 전망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