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KTF 박모 상무 구속영장 청구

최종수정 2008.10.22 11:30 기사입력 2008.10.22 11:30

댓글쓰기

KTF 및 KT 납품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윤갑근)는 21일 하청업체로부터 금품을 수수한(배임수재) 혐의로 KTF 사업개발실장 박모 상무(전 네트워크 부분 근무)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2006년초부터 2008년 5월까지 2개 납품업체로부터 수 차례에 나눠 수천만원의 돈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대부분의 돈을 현금으로 받았으며 한 번에 최소 300만원, 최고 1500만원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그러나 이 돈이 정치권 등으로 흘러간 정확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 돈이 정치권 등에 제공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순수한 개인 이득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남중수 KT 사장 소환과 관련 "아직 소환 일정은 잡히지 않았다"며 "지난주 말 압수수색을 통해 압수한 압수물 및 자료 등을 분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