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광우 "中 투자자, 지금이 한국투자 적기"

최종수정 2008.10.22 12:00 기사입력 2008.10.22 12:00

댓글쓰기

전광우 금융위원장은 22일 "지금이 중국투자자들이 한국증시와 우량기업에 선투자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강조조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중국 북경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한국자본시장 컨퍼런스'에 참석, "기존에 한국 증시에 투자해 많은 이익을 창출했던 미국·유럽계 투자자들이 신용경색으로 한국에서 투자자금을 회수해 나간 지금이야 말로 투자적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컨퍼런스는 한·중 양국의 금융회사와 관계자 등 3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고, 공상은행과 중국은행, 건설은행, 굉원증권 등 중국 대형 금융사들도 대거 모였다.

전 위원장은 "한국도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 영향으로 주식시장과 외환시장이 동요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10년전 외환위기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며 "한국은 세계 6위의 외환보유고와 기업·금융회사의 높은 재무건전성, 성공적인 외환위기 극복 경험 등이 국제적으로도 인정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 위원장은 "한국증시도 FTSE 선진국지수 편입이 최종 확정된데다 주가수익비율(PER)도 9.5배로 중국과 일본에 비해 낮고, 적립식펀드를 통한 간접투자문화 정착으로 수급기반이 탄탄하다"며 "향후 글로벌 위기가 완화되면 이러한 요소들을 바탕으로 높은 성장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신용위기로 글로벌 금융질서가 재편되는 지금이 한·중 양국간 금융협력을 강화하고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 중요한 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 위원장은 방중 기간 중국 은행감독위원회(CBRC), 증권감독위원회(CSRC) 주석과 중국투자공서(CIC) 사장 등을 각각 별도 면담하고 '핫라인' 개설등 공조체제를 강화키로 합의했다.

전 위원장은 또 한국금융회사가 중국 본토 A주식에 직접 투자할 수 있는 적격외국인기관투자자(QFII) 추가 승인에 대한 협조방안을 논의하고, 한국자본시장에 대한 중국의 적극 투자도 요청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