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경제 한파] 감봉.. 高임금구조 확 바꿔라

최종수정 2008.10.23 00:17 기사입력 2008.10.22 11:35

댓글쓰기

국내 은행권-임원 연봉 5~10% 삭감·인력 동결

글로벌 금융위기의 확산이 금융권에서 구조조정으로 이어지기 시작했다.

은행권이 가장 먼저 구조조정 카드를 빼들었다. 임직원 연봉을 깎고 인력 확대를 자제하며 예산도 줄이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에게 한 발 더 다가가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는 이명박 대통령의 지적에 적극 화답한다는 의미도 담겨있다.

우리금융그룹은 임원 연봉을 10% 삭감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룹 및 계열사 임원의 급여를 우선 조정하고 인력 효율화를 위해 인원을 동결키로 했다.

또 중복점포를 통폐합하고 적자점포를 폐쇄하는 등 예산을 축소 운용할 방침이다. 임직원 업무추진비 20% 축소배정, 해외출장 억제, 소모성 경비 대폭 삭감 등 자구 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기업은행은 은행장을 비롯한 임원들의 연봉을 15% 이상 줄일 방침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전 세계적인 경제환경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고통을 분담하고자 연봉을 삭감하고 불요불급한 회원권 등을 매각, 경영합리화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이미 지난 10월부터 비상경영체제를 구축, 각종 경비 10% 이상 절감을 목표로 긴축 운용중이다.

하나은행도 임원 월급을 10% 삭감하기로 결정했다. 은행의 경우 본부장급 이상, 계열사는 임원 이상을 대상으로 급여를 줄인다.

국민은행도 올 해 본부장급 이상 임원 임금을 5% 가량 반납한 데 이어 내년에도 임금을 삭감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특히 국민은행은 정치권의 지적 이전에 이미 워크숍을 열어 '뉴 스타트 경영' 패러다임을 결정,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핵심은 비용 절감을 위해 지난 2002년 통합 국민은행 출범 이후 처음으로 임원 임금을 삭감하기로 한 것이다. 또 은행 점포 수를 현재 수준(2008년 9월 말 1222개)에서 늘리지 않기로 했으며 정보기술(IT) 부문을 제외한 나머지 부서들의 경영예산도 삭감하거나 불가피한 경우 동결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21일 은행들의 고임금 구조에 대해 강한 질타를 한 바 있다. 이 대통령은 "국민세금으로 혜택 받는 은행들이 고임금 구조를 유지한 채 정부 지원을 받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며 "옛날처럼 받을 임금을 다 받다가 정부의 지원을 받는 것은 안된다"고 말했다.

시중은행의 한 관계자는 "은행들이 각기 자구책을 마련하고 연봉을 삭감하기로 하는 등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면서 "중소기업 지원 등 각종 계층에 대한 다양한 대책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