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 아직도 갈길먼 IPTV 시대

최종수정 2008.10.22 12:42 기사입력 2008.10.22 12:42

댓글쓰기

지상파 실시간 재전송을 포함해 양방향 서비스를 특징으로 하는 인터넷TV(IPTV)가 다음달 중순부터 시청자들의 안방에 선보일 예정이다.

KT는 IPTV 사업자 가운데 가장 먼저 KBS, SBS와의 합의를 통해 11월 중순부터 지상파 채널을 포함해 총 30개 채널로 실시간 IPTV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다만 MBC노조의 반대로 주춤하고 있는 KT-MBC간 협상은 아직도 타결되지 못했다.

당초 방송통신위원회가 추진했던 '10월 본 방송' 스케줄이 한달여간 지연되기는 했지만 협상이 극적 타결을 본 것은 그나마 다행스러운 일이다. KT 외에 또다른 IPTV사업자인 SK브로드밴드와 LG데이콤도 협의를 마치는 대로 서비스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는 국내에 IPTV 도입 논의가 있은 지 5년만에 이뤄지는 실질적인 성과라는 점에서 환영할 만한 일이다.

하지만 뒷맛은 그리 개운치 않다. 합의는 했건만 KT와 KBS, SBS 등 양측 당사자 모두 만족스러운 표정도 아니다.

KT는 KBSㆍSBS 등 양 지상파 방송사와 실시간 재전송에만 합의했을 뿐 최대 이슈였던 가입자당 비용(CPS) 문제는 구체적으로 정하지 못했다. 일단 IPTV 상용화 서비스를 개통한 뒤 3개월간 가입자 추이를 지켜본 뒤 콘텐츠가격 문제 등에 대해 재협상을 벌이기로 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방송사에 속해 있는 프로그램 공급업체(PP)들의 콘텐츠 송출 문제도 별도 협의를 거쳐야만 한다. 아직 손봐야 할 곳이 많은 '미완의 합의'인 셈이다.

KT와 협상을 진행중인 MBC는 양 방송사의 합의 소식에 "쉽게 주도권을 내줬다"면서 불만을 토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IPTV 참여를 미루고 있는 PP들은 KBSㆍSBSㆍMBC 등 방송3사와 어떤 방식으로 협의를 해야 할지 고민에 빠진 형국이다.

SK브로드밴드와 LG데이콤의 심기도 편치 않은 듯 하다. KT가 이번 합의를 이끌어내면서 양 방송사에 콘텐츠 제작을 위한 펀드 조성을 지원키로 함에 따라, 펀드 규모와 운용 방식 등과 관련해 양사도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IPTV 서비스는 이제야 비로소 출발선상에 섰으며, 3주 후쯤 첫 테이프를 끊을 전망이다. 하지만 최종 합의에 이르려면 아직도 가야할 길이 멀어 보인다. IPTV 서비스가 시장에 안착하기 위해서는 이해 당사자들간의 대승적인 협력이 반드시 전제돼야 한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