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즈, 일일배송 식재료 위생사고율 '제로'

최종수정 2008.10.22 11:45 기사입력 2008.10.22 11:45

댓글쓰기

[인기 프랜차이즈] 디즈

생맥주 전문점 가르텐비어와 치킨호프전문점 치킨퐁을 운영하고 있는 디즈(대표 한윤교, www.garten.co.kr)는 '엄선된 식재료와 신속한 배송으로 양질의 메뉴를 선사한다'는 경영원칙을 갖고 있다.

평소에도 외식업계의 허술한 위생관리와 질 낮은 재료 사용 등으로 소위 '밖의 음식은 비위생적이다'라는 사회 일부분의 시선에 대해 외식업 종사자를 비롯해 우리 사회가 조속히 해결해야 할 문제라는 게 한윤교 디즈 대표의 생각이다.

외식업에 대한 일부의 부정적인 시각을 없애기 위해 디즈는 본사의 전문 조리개발팀에서 오랜 연구 끝에 개발되는 다양한 메뉴와 대기업인 CJ프레시웨이와의 배송계약을 통한 체계적인 배송시스템으로 안전 먹거리를 지속적으로 가맹점에 공급하고 있다.

서울, 경기, 대전, 청주, 부산 지역은 일일배송으로 그 외 지역은 이틀 배송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따라서 필요한 만큼 주문해 사용할 수 있어 재고가 없는 편이며 신선한 식자재로 만든 양질의 메뉴제공이 가능하다.

디즈는 식품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HACCP)을 도입해 식자재 안전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식자재 안전성 검사는 총 3단계에 걸쳐 세밀히 심사한다. 1단계에서는 협력업체 품질관리, 2단계에서는 식자재 보관온도 점검, 표시사항 점검, 관능검사 등 검수ㆍ검품을 통한 식자재 검증을 실시한다. 마지막 3단계에서는 미생물, GMO검사, 중금속ㆍ잔류농약검사 등 안전성 검증을 진행한다.

특히 실시간으로 CJ프레시웨이 수원 센터에 입고되는 상품을 샘플링해 미생물 검사 등 각종 위험 유해 요소를 조기에 찾아 식품위생사고율 '제로'를 추구하고 있다.

고객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다양하게 제공하기 위해 올 하반기에 신메뉴도 출시해 선보일 예정이다. 매운떡갈비, 동파육, 비프롤, 키토산 새우 샐러드와 새우완탕, 찹쌀누룽지탕, 매운족발무침, 모듬순대, 타코야끼 등 총 9가지로 구성돼 있다.

한편, 디즈는 음식점의 원산지표시법과 관련해 원산지 표시 스티커를 미리 제작해 가맹점에 무료로 지원했다. 배부된 스티커는 메뉴 판의 해당 메뉴 옆에 부착, 맛과 건강에 좋은 재료만을 엄선해 고객에게 제공한다는 신뢰감을 심어주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디즈가 운영하는 가르텐비어는 2004년 1호점 개점 후 현재 160여개의 가맹점을 운영 중이며 폐점율 0%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여름에 새롭게 론칭한 치킨퐁은 현재 익산직영점을 운영중이며 서울남부터미널과 대전 탄방동에 2, 3호 매장을 추가로 오픈할 예정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