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표와 떠나는 세계 여행

최종수정 2008.10.22 09:41 기사입력 2008.10.22 09:41

댓글쓰기

‘세계우표 특별전시회’ 23일 우정박물관서 개막
11월 5일까지···250개국 세계문화유산 우표 전시


세계 각국의 문화유산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전시회가 열린다.

지식경제공무원 우정박물관(천안 소재)은 23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2주간 ‘우표와 떠나는 세계여행’이라는 주제로 세계우표특별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시회는 우정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세계 250여개 나라의 우표를 소개한다.

미국, 영국, 일본, 유럽의 선진 우정국가의 우표는 물론 좀처럼 보기 어려운 아시아, 아프리카, 남아메리카의 우표를 관람할 수 있다. 이름도 낯선 소규모 섬나라의 우표도 전시된다. 우리나라 우표는 역사상 최초의 우표인 ‘문위우표’에서부터 최근의 우표까지 2500여점이 우표원도(우표의 밑그림)와 함께 관람객을 맞는다.

전시회는 세계 각국의 문화유산을 담은 우표가 전시돼 지구촌의 다양한 문화를 이해하고 한 눈에 비교할 수 있다. 아시아, 북미, 남미, 유럽, 아프리카 대륙으로 전시장이 구분됐으며, 각 나라의 국기, 상징, 문화, 생활에 대한 설명도 제공돼 관람객들이 대륙별, 국가별 문화의 특징을 쉽게 이해하고 비교할 수 있다.

전시 기간에는 3년 후 ‘나에게 보내는 편지통’도 설치된다. 전시회장에서 편지를 쓰는 관람객은 3년 후 자신이 쓴 편지를 받아 볼 수 있다. 전시회 기념엽서와 봉투가 무료로 제공된다.

전시회 참여를 위한 교통편, 단체 관람 등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우정박물관(041-560-5902~3)에 문의하거나 지식경제공무원 홈페이지(www.postmuseum.go.kr)에서 알 수 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