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감]"수혈부작용 3년새 93건..39건은 원인도 몰라"

최종수정 2008.10.22 09:14 기사입력 2008.10.22 09:14

댓글쓰기

HIV, C형 감염 등 수혈로 인한 부작용 의심이 최근 3년간 93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39건은 원인규명도 조차 되지 않아 당국의 혈액 관리가 허술한 것으로 드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한나라당 임두성 의원이 22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특정수혈 부작용 추적조사 결과 보고서'를 분석결과에서 밝혀졌다.

이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에 접수된 특정수혈 부작용 의심보고는 2006년 52건, 2007년 28건, 2008년 10월(현재) 13건 등 최근 3년 동안 총 93건에 이른다.

이 중 C형간염이 7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HIV 감염의심보고가 7건, B형간염 7건, 매독 감염 4건, 말라리아 감염 1건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현재까지 조사결과 수혈 부작용으로 확인된 사례는 C형간염 2건과 B형간염 1건이 유일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총 93건 중 39건(41.9%)은 아직까지 원인을 밝혀내지 못한 ’조사불가‘(31건)이거나 ’추가조사‘(8건)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 의원은 이런 상황이라면 제2·제3의 수혈 부작용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는 데다 문제 있는 혈액을 사용해 혈액제제를 만들기라도 한다면 피해 확산은 가늠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정이 이러함에도 정부의 대처는 미온적"이라며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감염의심 헌혈자들이 채혈을 거부하거나 연락이 두절됐을 경우 더 이상 조사를 진행하기 어려워 ‘조사불가’ 판정을 내리고 있고, 관련 사실을 의료기관과 해당 지자체에 통보하는데 그치고 있다"고 질타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