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공상가도 무더기 유찰.. 21%만 '낙찰'

최종수정 2008.10.22 15:04 기사입력 2008.10.22 08:42

댓글쓰기

부동산시장 침체가 계속되면서 그동안 인기를 끌었던 주공상가에서도 무더기 유찰 사태가 발생했다. 특히 판교에서도 17개 점포중 단 3개만이 낙찰되는데 그쳤다.

22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0~21일 수도권, 지방등 전국 18곳에 공급됐던 주공상가는 78개 점포중(21일 주공 재분양분 포함 발표 기준)에서 21.7%인 17개 점포만이 낙찰됐다.

특히 성남판교는 A2-2BL(256가구), A5-1BL(504가구), A5-2BL(510가구)등 17개 점포중 단 3개 점포만이 낙찰됐으며 재 분양분인 A7-2BL과 A18-1BL의 경우는 6개중 3개 점포가 낙찰됐다.

오산세교 역시 A-3BL(836가구), A-4BL(1,167가구), A-6BL(736가구)등 21개 공급 점포중 개찰 결과 6개 점포만이 주인을 찾았다.

지방의 경우 더욱 심각한 유찰 결과를 보였다. 경산사동(1,417가구)과 울진읍내(280가구) 주공 상가도 전체 공급물량 16개중 하나의 상가만이 낙찰됐다.

이번 주공 상가 공급분중에는 비교적 관심도가 높은 지역과 세대수도 풍부한 곳도 여러곳 포함돼 다소 투자 움직임이 활발할 것이라는 점쳐졌으나 당초 예상이 빗나가는 결과를 보였다.

이는 각종 부동산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올초부터 고유가, 고금리, 미국발 금융위기 등이 연이어 터져 투자자들의 투자의지가 한풀 꺾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박대원 상가정보연구소장은 "판교의 경우만 놓고 보더라도 7~10월 입찰 결과가 들쭉날쭉하게 나타났다"며 "따라서 전반적인 상가의 상품성 판단보다 경제 불안을 동반한 투자심리 위축 결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한편 20~21일 공급분중 유찰 상가는 2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주공 홈페이지에서 인터넷 재입찰이 진행된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