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북 중유지원, 日 참여 속 해결될까

최종수정 2008.10.22 08:21 기사입력 2008.10.22 08:21

댓글쓰기

日 지원거부 입장 고수.. '제3국' 참여 또는 대안 지원 방안 검토

일본 정부가 자국인 납치 문제를 이유로 6자회담 차원의 대북 중유 지원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제3국' 참여 등을 통해 문제가 해결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 국무부는 21일(현지시간) "북한에 불능화 대가로 제공키로 한 중유 지원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일본이 분담키로 한 중유 20만t 지원과 관련, "다음 차례는 러시아"라며 "5자가 의무를 지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있으며 의무사항을 지키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 나카소네 히로부미 외상이 같은날 "납치 문제에 진전이 없는 한 대북 중유지원에 참가하지 않는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나서면서 일본 대신 에너지 지원에 참여할 '제3국'이 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앞서 미 국무부는 20일 일본의 대북중유 지원분에 대해 다른 국가가 인수 제의를 할 경우 이를 받아들일 것이라고 밝힌 바 있으며, 일본 요미우리 신문도 호주, 뉴질랜드, 유럽연합(EU) 등 복수 국가가 대신 부담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 중이라고 보도해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이와 함께 일본이 중유지원을 중단하는 대신 핵폐기 자금 또는 기술지원으로 핵불능화를 돕는 방안도 모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카소네 외상은 이와 관련, "지금까지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통해 공헌을 해 왔으며 향후 어떤 형태로 공헌할 수 있을 지 관계국과 협의할 것"이라고 말해 북한에 대해 납지 문제의 적극적인 대응을 강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매코맥 대변인은 "듣지 못했다"면서 "일본이 검증과 불능화 과정에 참여를 원하는 정도는 전적으로 그들에게 달려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